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랑스로 이민 간 한국인이 매일같이 혼자 야간을 했다고 한다. 그를 본 팀장은 이게 무슨 짓이냐며 다그쳤다. 한국인은 반문했다. "내가 열심히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다. 덕분에 당신 성과도 좋아질 것 아닌가." 팀장은 그를 꾸짖었다. "너는 지금 우리가 오랜 세월 힘들게 만들어 놓은 소중한 문화를 망치고 있다. 너를 의식한 누군가가 저녁이 맛있는 삶과 사랑을 주고받는 주말을 포기하게 하지 말아라."

한국으로 이민 간 한 프랑스인이 매일같이 정시에 퇴근을 했다고 한다. 그를 본 팀장은 이게 무슨 짓이냐며 다그쳤다. 프랑스인은 반문했다. "내가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근무 시간 동안 효율적으로 일하면 낭비도 없고 장기적으로 봤을 때 놓은 것 아닌가." 팀장은 그를 꾸짖었다. "너는 지금 우리가 오랜 세월 힘들게 만들어 놓은 소중한 문화를 망치고 있다. 너를 의식한 누군가가 잉여로운 시간과 초과근무수당을 뒤바꾸게 하지 말아라."

PS. 야근 좀 그만 하고 싶다.

'Vo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품 소프트웨어들  (0) 2014.07.20
인식론적 장애와 관련된 소고  (0) 2014.04.06
오랜 세월 힘들게 만들어 놓은 소중한 문화  (0) 2014.03.16
People don't always need advice.  (0) 2014.03.05
마우스로 그린 그림들  (0) 2014.03.05
선물  (0) 2014.03.05
Posted by I Seul Bee

Leave a comment.